(의료분쟁) 입원 중 발견된 x-ray 병변에 대한 검사지연으로 폐암 진단이 늦어진 사례

환자는 2차 병원에 복통, 위장염 진단으로 입원하였습니다.

환자는 다행히 복통, 위장염에 대한 치료는 무사히 마칠 수 있었습니다.

그런데 병원에서 입원기간 중 검사한 흉부 x-ray 검사에서 폐병변으로 의심되는 소견이 확인되었습니다.

통상 폐병변이 확인되면 2년 주기로 검사하여야 하고 만약 폐암 위험군이면 6개월 단위로 x-ray 또는 흉부CT검사를 시행하여 폐암 발병여부에 대한 추적검사를 시행하여야 합니다.

하지만 환자 주치의는 입원기간 중 환자의 폐병변을 간과하여 그대로 퇴원조치하였고 환자는 폐병변이 있는지 모른 채 2년 여 시간을 보낸 이후 폐암 3기 진단을 받았습니다.

환자가 진단받은 폐암은 복통으로 입원하였던 병원에서 시행한 흉부 x-ray 검사상 확인되는 병변과 일치하는 것으로 입원 당시 검사가 이루어졌더라면 충분히 알수 있었던 것으로 판명이 되었습니다.

이에 환자는 입원기간 중 폐병변에 대한 검사결과를 환자에게 알리지 않고 정기검사를 받을 기회를 잃게 한 병원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하였습니다.

소송에서는 환자의 입원기간 중 x-ray에서 확인되는 병변에 대하여 적극적인 검사를 시행하지 않고 결과도 제대로 고지하지 않은 부분이 인정되어 위자료 3천만원 판결을 받았습니다.

의료법률 문제로 고민이신가요?

법률사무소 이원은 의사출신 대표변호사가 의료와 법률 양쪽의 전문지식을 갖고 의뢰인의 문제를 빠르고 친절하게 상담합니다. 궁금한 점은 부담없이 문의하세요.

글 공유하기:

카테고리

사례연구

의료소송가이드

언론보도

다른 글 보기

의사출신 변호사로 구성된
의료소송 전문 법률사무소

업무 분야